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3월중 'K-MOOC 선도대학' 15개교 신규 선정

온라인으로 대학 강좌를 무료로 들을 수 있는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orea Massive Open Online Course, 이하 K-MOOC)'가 900여개로 늘어난다.

K-MOOC 개발·운영 경험이 있는 15개 대학이 '2단계 무크선도대학'으로 신규 선정된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19일 '2020년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orea Massive Open Online Course, 이하 K-MOOC)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K-MOOC는 대학·기관의 우수 온라인 강좌를 누구나 무료로 수강할 수 있는 서비스다. 2015년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 총 745개 강좌가 제공되고 있다.

2015년 27개로 시작한 K-MOOC는 2018년 510개, 2019년 740여 개로 크게 늘었으며 회원가입자 수도 2015년 3만 5천여 명에서 2019년 50여만 명으로 10배 이상 증가했다. 2019년 수강신청건수는 116만 8천 건이다.

교육부는 2020년 한 해 동안 K-MOOC 강좌의 양적 확대뿐 아니라 질적으로도 파급력 있고 다양한 형태의 강좌를 제공하고, 국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풍부한 K-MOOC 개발·운영 경험이 있는 대학 중 15개교를 '2단계 무크선도대학'으로 신규 선정하고 명품 우수강좌를 개발·제공한다.

선정된 대학들은 대학의 강점 및 특화 분야 등 K-MOOC에서 선도적으로 개발할 분야를 자율적으로 정하고, 다양한 교수학습 설계 등을 통해 다양하고 참신한 강좌를 제공하게 된다.

빠른 시대 변화, 수요자 요구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10분 내외의 짧은(마이크로) 강좌도 개발한다.

선정된 대학들은 매년 개별 강좌와 마이크로 강좌 각 2개 이상을 개발해야 하며 3년 동안 매년 2억 원을 지원받는다.

기존 745개 강좌에 더해 2단계 선도대학 선정으로 60개, 인공지능 강좌 20개 등 170여개 신규 강좌를 개설해 누적 900개 강좌 이상을 확대해 제공할 계획이다.

'2단계 무크선도대학'신규강좌 선정 공고는 2월 말, 선정 및 협약 체결은 3~4월 중으로 예정돼 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