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약사법 위반' 청주 '메디톡스' 간부 구속

제품 허가 기준에 맞지 않는 약품 효과를 임의로 조작했다는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메디톡스 간부가 구속됐다.

메디톡스 의혹과 관련해 핵심 관계자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이 어디까지 수사를 확대할지 관심이 쏠린다.

청주지법 오창섭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0일 메디톡스 생산본부장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하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오 부장판사는 "증거인멸 우려와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검찰은 지난 18일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A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메디톡스 생산시설인 오창1공장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전·현직 임직원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해 5월 메디톡스 전 직원은 공익대리 변호사를 통해 '메디톡스의 메디톡신 제조와 품질 자료 조작' 의혹 등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메디톡신은 피부 주름 개선 등에 처방하는 주사용 전문의약품이다.

권익위 공익신고에는 메디톡스가 제품 허가기준에 맞지 않는 메디톡신 국가 출하승인을 받기 위해 역가(약효)를 임의로 조작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허가받지 않은 실험용 원액으로 제품을 생산했거나 불량제품 제조번호를 정상제품 제조번호로 둔갑하고, 무균기준에 부적합한 작업장에서 제품을 제조·생산했다는 등의 의혹도 제기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공익위 신고와 관련해 약사감시를 진행한 뒤 청주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와 별개로 식약처는 지난해 8월 메디톡스 오송3공장에서 수거한 메디톡신의 품질이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 같은 검체로 만들어진 수출용 완제품 전량 회수·폐기 명령을 내렸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해당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면서 "수사 중인 내용은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