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오늘도 우체국서 마스크 70만장 판매 … 나흘째 '장시간 줄서기'

전국의 읍·면지역 우체국과 대구·청도 지역 우체국에서 4일 총 70만장의 마스크를 판매했다. 지난 3일과 동일한 판매량이다.

대구·청도지역 89개 우체국과 전국 읍·면 단위 1317개 우체국에서 판매했다.

서울을 비롯해 도심지역 우체국에서는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으며 우체국 대신 약국, 농협 하나로마트 등에서 구입하면 된다.

판매 시간은 오전 11시다. 다만 제주 지역은 오후 5시, 도서 지역은 마스크 도착 시각에 맞춰 판매를 시작한다.

오후에 근무하는 시간제 우체국은 오후 2시부터 판매한다

우정사업본부는 장시간 줄을 서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매일 오후 6시에 우체국 홈페이지에서 다음날 판매할 마스크 수량을 고지하고 있다.

각 읍면 우체국에서 배포하는 양은 약 80세트(1세트 당 5장), 대구 청도지역은 최대 700세트 수준이다.

마스크 가격은 1000원이며 1인당 5개까지만 구입할 수 있다.

판매 우체국과 수량 등 자세한 내용은 우정사업본부(www.koreapost.go.kt), 인터넷우체국 홈페이지(www.epost.go.kr), 우체국콜센터(1588-1300) 등에서 확인하면 된다

앞서 정부가 2일 오전부터 공적마스크를 판매했으나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다른 지역에서도 시민들이 몰리면서 정작 지역주민이나 고령자는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실정이다.

나흘째 시민들을 4시간 이상 우체국 앞에서 대기하면서 마스크 5장을 구매하고 있는 것이다. 그마저도 구하지 못해 빈손으로 돌아가는 시민들도 많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