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개발' 적극 지원"
▲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19일 "정부는 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및 신속 진단키트 개발이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유 본부장은 이날 오후 인천 송도에 위치한 바이오 의약 제조업체인 셀트리온을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얼마 전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코로나19 치료제와 신속 진단키트를 단기간 내에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유 본부장은 "셀트리온 치료제 소식이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큰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준 것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또한 "셀트리온의 사업장이 위치한 인천, 충북 지역 취약계층에 대한 마스크 50만장 공급 계획도 국민들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는 "전 임직원이 혼신의 힘을 다해 코로나19 치료제 및 신속 진단키트 개발을 위해 애를 쓰고 있다"며 "정부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조만간 정상적 활동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정책 수단을 동원해달라"고 답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