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산업부, 해외에서 마스크 필터 들여 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요가 급증한 마스크 수급 안정을 위해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멜트블로운)를 해외에서 들여온다고 20일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현재 국내 도입을 확정한 멜트블로운 물량은 2개국 2개사의 53t으로 다음주 2.5t을 시작으로 오는 6월까지 순차적으로 수입할 예정이다.

앞서 산업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33개국 113개 부직포 제조업체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이 가운데 9개국 28종의 멜트블로운 샘플 도입에 성공했으나 KF(Korea Filter) 마스크 성능 평가를 통과한 샘플은 3종에 불과하다.

이번 멜트블로운 도입을 위해 산업부는 삼성전자, 삼성물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했다. 조달청은 계약기간을 기존 40일에서 5일로 단축해 행정적인 절차를 신속하게 마무리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추가로 1~2개사와도 도입 협상이 마무리 단계"라며 "수입물량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