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KAIST "벚꽃 구경 오지 마세요…15일간 캠퍼스 출입 전면 통제"

"올해에는 벚꽃 구경하러 오지마세요"

대전에서 손꼽히는 벚꽃 명소로 알려진 KAIST가 지역주민 등 외부인은 물론 교직원·학생 가족까지 평일과 주말 대전 본원 캠퍼스 출입을 강력히 통제한다고 23일 밝혔다.

교내출입 통제 기간은 23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될 때 까지다.

KAIST의 이 같은 조치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 강화에 따른 조치다.

KAIST 관계자는 "매년 3월 말~4월 초 벚꽃 구경을 위해 평일 주·야간은 물론 주말에도 밀려드는 방문객들을 위해 불법주차 등 많은 불편을 감수하고 교정을 개방해왔지만,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동참을 위해 올해는 캠퍼스 출입을 엄격히 통제키로 했다ˮ고 밝혔다.

KAIST는 학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16일부터 학부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온라인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재택근무·유연 근무·시차 출퇴근제 등을 시행하고 불요·불급한 모임이나 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한편 퇴근하면 집으로, 아프면 집에 있기 등 직장 내 행동지침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