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벤처·스타트업에 2조2천억 푼다!중기부 "코로나 이후 신경제 주역은 벤처·스타트업 … '아기 유니콘'도 선발"

올해 8400개 벤처·스타트업에 2조2000억원 규모의 자금이 공급된다.

코로나19로 인해 경기가 어려움에 빠진 가운데 벤처와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해 극복하겠다는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벤처와 스타트업의 지원 대책을 공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벤처와 스타트업에 자금을 추가로 공급해줘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자금난이 심각한 스타트업에는 창업기업 전용자금 규모를 5000억원 늘려 총 2조1000억원을 공급한다.

중기부는 이번에 증액된 자금에 대해서는 신속한 평가로 적시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지원사업 참가 경력이 있는 유망 스타트업에는 신한은행과 협력해 2000억원의 저금리 자금을 공급키로 했다.

추가로 기존 보증과 상관없이 신규 지원하는 자금은 4000억원 수준이 될 전망이다.

벤처에 대한 투자심리가 얼어붙을 것에 대비해 벤처투자 촉진방안도 함께 추진된다.

2018~2019년 결성된 모태펀드 자펀드는 각 펀드 규모의 35%까지 투자 목표를 상향 제시하고 신규 결성펀드는 결성액의 20%까지 올해 투자한다는 목표를 설정한다는 계획이다.

성장지원펀드 자펀드는 2018~2019년 결성펀드에 대해 올해 30%까지 투자토록 한다.

중기부는 이를 통해 정부자금이 투입된 펀드의 투자규모가 3조원에서 4조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속한 투자를 위해 벤처 펀드의 자금이 70% 이상 모이면 우선 펀드를 결성하고 투자할 수 있는 '패스트클로징' 제도도 도입된다.

유니콘기업을 발굴하기 위해 '아기 유니콘'을 선발, 시장개척·융자·보증 등을 지원하고 최대 1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과 투자유치 기회도 제공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대책으로 약 8400개 기업이 2조2000억원의 자금을 공급받을 것"이라며 "스타트업과 벤처가 코로나 19이후 다가올 신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