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충남 아산 부동산시장 '삼성 효과' … "아파트 6개월새 1억5천 올라"
▲ 브라운스톤 갤럭시 조감도

충남 아산 부동산시장에 '삼성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인근 사업장에 10조원이 넘는 투자 계획을 밝힌 이후 이 지역 아파트값이 상승하고, 미분양 물량이 소진됐다.

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가 아산사업장에 오는 2025년까지 13조1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한 지난 10월 이후 그동안 쌓였던 미분양 물량이 소진됐다.

또 기존 아파트 시세가 상승하고, 분양권에는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정문 근처 '탕정 삼성트라팰리스' 매매가는 6개월 사이에 1억5000만원 가량 올랐다.

주상복합아파트 특성상 중대형 면적에 투자 수요가 몰리면서 전용 134㎡의 경우 지난해 10월 3억원 초중반대에서 지난달 말 4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삼성디스플레이 정문에서 3㎞ 가량 떨어진 아산신도시 탕정지구에서 지난해 2월 분양한 '지웰시티 푸르지오1차' 분양권에 5000만원 가량의 프리미엄(웃돈)이 붙었다.

지난달 12일 전매제한 해제 이후 총 81건의 분양권 거래가 이뤄졌다. 이달 초 전용 84㎡A형 분양권(38층)은 5억620만원에 거래돼 최고가를 경신했다.

현지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 증설 및 주변 일반산업단지 조성 등으로 아산시 인구는 현재 34만에서 50만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삼성디스플레이 투자계획 발표로 아산 탕정에 예정된 아파트 공급이 촉발될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내달 아산 탕정일대에 3만여 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 인근에 조성 중인 산업단지에서 호반베르디움 3500가구가 이르면 하반기 분양될 계획이다.

지난해 지웰시티 푸르지오가 공급된 아산신도시 탕정지구에서는 내년에 분양이 재개될 계획이다.

또 탕정지구 지원시설용지에는 내달 소형 면적의 오피스텔이 처음으로 분양된다.

제이케이파트너스가 삼성디스플레이2사업장 정문 인근에 원룸 또는 1.5룸으로 설계한 884실 규모의 '브라운스톤 갤럭시' 오피스텔을 분양한다.

분양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2 사업장 정문에서 500m 거리에 불과한 지원시설용지에 들어서는 최초의 오피스텔"이라며 "향후 크게 늘어날 삼성디스플레이 종사자 수요를 감안해 소형 오피스텔로 설계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아산 탕정2지구에서는 1만3000여 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계획이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택지개발사업을 추진하다 중단한 지역으로, 삼성디스플레이 투자계획 발표 후 도시개발법으로 시행되는 사업이다.

아산센트럴시티는 탕정2지구와 KTX 천안아산역 사이에 도시개발사업으로 5000가구 건립을 추진 중이다.

탕정2지구와 KTX천안아산역 사이에는 아산센트럴시티 도시개발사업으로, 5000여 가구가 조성될 예정이다.

아산센트럴시티가 들어서면 천안과 아산이 아파트단지로 연결돼 광역도시로 발전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현지 중개업소 관계자는 "탕정지구 주변으로 푸르지오 및 더샵 브랜드 아파트도 총 7000여 가구 공급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삼성디스플레이 투자호재를 타고 주거수요가 천안에서 아산으로 넘어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