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북대 '해외건설 투자개발사업 전문인력 양성사업' 선정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토목공학부가 해외건설 고급 인력양성교육 중심대학으로 우뚝 섰다.

충북대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해외건설고급인력사업인 '해외건설 투자개발사업 전문 인력 양성사업' 교육사업(연구책임자 토목공학부 박형근 교수)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교육 사업은 글로벌투자개발사업(PPP)시장의 확대를 위해 사업 발굴‧기획, 개발, 해외투자, PF, 국제입찰 절차 및 운영 등의 교육을 진행하는 실질적 해외 투자개발사업 전문가 양성 사업이다.

충북대는 기술평가와 가격평가에서 종합 1위의 성적으로 최종 선정돼 2020년 5월부터 2022년 12월까지(2년 8개월) 8억 1천만 원의 정부출연금을 지원 받는다.

충북대는 이번 '해외건설 투자개발사업 전문 인력 양성사업'을 기반으로 해외사업개발 이론 및 실무, 해외사업개발 계약 및 절차 운영, 사업 발굴 및 개발 실습 등 해외 PPP(Public-Private Partnership) 주요 과목을 교육할 예정이다.

사업 책임자인 박형근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투자개발형 사업의 발주가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우리나라도 기존 도급방식의 수주가 아닌 투자개발형 사업을 공략 할 필요가 있다"며 " "이번 해외건설 투자개발사업 전문 인력 양성사업을 우리 충북대학교가 유치함으로써 해외 투자개발형 사업을 실질적으로 수행 할 수 있는 실무 전문가 양성을 기대하며 추후 우리나라 PPP 시장의 국내 기업 수주경쟁력 확보에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업책임자인 박형근 교수는 이 사업 뿐만 아니라 약 23억 원의 정부출연금을 지원받는 '글로벌 건설 엔지니어링 고급인력 양성 사업' 연구책임자와  비영리 사단법인 해외건설전문가포럼 대표를 겸임하고 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