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소재부품장비 혁신 LAB' 온다산자부 '소재·부품·장비 혁신LAB 기술개발사업' 공고 … "전국 5개 대학 선정"

전국 5개 지역대학이 소재부품장비 R&D를 지원하는 거점 연구소(LAB)로 지정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도권, 충청·강원권, 호남·제주권, 경북권, 경남권 등 5개 권역별로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지역거점대학을 선정해 지역기업에 필요한 R&D를 지원하는 '소재·부품·장비 혁신LAB 기술개발사업'을 공고한다고 7일 밝혔다.

혁신LAB사업은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한 소부장 산업 육성을 위해 2020년부터 신규 추진하는 것으로, 권역별 중점분야와 권역별 거점대학을 혁신LAB으로 선정하고 기술이전 방식의 R&D와 기술맞춤형 인력양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3년간 총 243억원 규모로 5개 혁신LAB별로 각 3개 내외의 과제를 지원하며, 2020년에는 과제당 3억원 내외로 약 15개 과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별 산학연 수요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정책 정합성, 산학 수요, 지역 인프라 등에 대한 전문가 의견 및 온라인 공청회 의견 등을 반영해 권역별 중점 분야를 선정했다.

권역별로 수도권은 반도체, 충청·강원권은 디스플레이, 호남·제주권은 전기전자, 경북권은 자동차, 경남권은 기계·금속 등이다.

혁신LAB으로 지정받고자 하는 지역대학이 중점 분야에 대해 권역내 소부장기업과 함께 3개 내외의 공동 R&D과제를 구성해 혁신LAB 선정을 신청하는 품목지정형 방식으로 지원된다.

공고 기간은 8일부터 6월 7일까지다. 6월 중 선정과정을 거쳐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이번 사업은 대학의 기존 보유기술을 참여기업에 이전해 상용화 기술을 개발하는 수요지향적 R&D를 지원한다.

또한 지역의 기술·생산역량 강화를 위해 기술자문 등 인력지원을 통한 기업지원을 강화하고, 중점 분야에 대해서는 참여기업 뿐 아니라 권역 내 모든 소부장 기업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 대상기업의 범위를 확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20년 소재부품장비 기술개발에 총 7,032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상반기 중으로 80% 이상을 집행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소재부품산업의 근간이 되는 뿌리기업의 애로기술 해소, 수요‧공급기업간 협력모델 등을 추가로 발굴하여 600억원 이상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혁신LAB사업을 통해 "소부장 산업의 지역특화 거점을 마련하고, 지역 혁신역량 제고와 균형발전에 이바지 하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