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오창 청주전시관 충북 '랜드마크' 급부상

국내 바이오산업의 중심지 오송에 들어서는 청주전시관이 충북의 '랜드마크'로 급부상하고 있다.

17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만수리·궁평리 일원 20만5711㎡에는 청주전시관을 비롯해 국제 K-뷰티 스쿨, 바이오 문화센터, 호텔, 쇼핑몰 등이 들어선다.

현재 각 사업은 모두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청주전시관은 이달 중 기본설계가 끝나면 다음 달 실시설계에 착수한다.

설계가 마무리되면 오는 12월 건축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2023년 하반기 준공과 개관이 목표다.

청주전시관은 연면적 4만1085㎡로 지하 1층, 지상 3층으로 지어진다.

주차장, 전시장, VIP 대기실, 업무시설, 대회의실, 근린생활 시설 등으로 꾸며진다.

이 중 전시장은 1만462㎡로 국내 전시관 가운데 여섯 번째 규모다. 회의실은 3300석(9개)으로 조성된다. 각종 국제회의와 학술대회 등 대규모 행사 유치가 가능하다.

건물은 오송 바이오산업을 대표하는 상징적 아이콘을 '씨앗'으로 형상화해 설계했다.

비정형 용지는 곡선형으로 최적화했다.

K-뷰티 스쿨은 연구용역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올해 정부예산에 반영된 2억원을 타당성조사에 투입할 계획이다. 조만간 보건복지부에 의뢰할 방침이다.

용역 결과가 타당성이 높다고 나오면 국비 230억원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지방비 100억원 등 총 330억원을 들여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청주전시관 내 용지에 뷰티스쿨을 지을 예정이다.

규모는 1만2100㎡이다. 이곳은 헤어·피부·네일 교육장, 이론 강의실, 세미나실, 스튜디오, 전시실, 게스트하우스 등이 들어선다.

도는 용역 신청 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지난 6월부터 5개월 동안 조사한 결과를 전달할 계획이다.

수행 과제를 종합 분석한 결과, 뷰티스쿨 설립이 타당하다고 나왔다.

가칭 '오송 바이오문화센터' 건립도 추진한다.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연구를 위해 준비 중이다. 센터는 오송 지역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것이다.

센터는 바이오특화도서관, 공연장, 복합문화공간, 생활문화센터 등으로 꾸며진다. 사업비는 국비 등 487억원이며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잡았다.

청주전시관 용지 내 상업 시설 유치에도 나섰다. 호텔과 쇼핑몰 등을 건립하기 위해 기업들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 같은 시설들이 들어서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청주전시관 일대가 충북의 랜드마크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