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休]
포스트코로나 관광 "청정자연 슬로시티 예산으로 오세요"
▲ 충남 예산군 예당호 느린호수길.

충남 예산군은 코로나19 맞춤형 관광 테마 및 콘텐츠를 재정비했다고 19일 밝혔다.

군이 재정비한 관광 테마는 빛과 밤, 자연의 소리와 함께하는 야간 관광, 자연 그대로의 멋을 즐기는 생태 관광, 각박한 도시 생활에 심신이 지친 도시인을 위한 치유 관광, 예산만이 간직한 역사가 살아 흐르는 역사문화 관광으로 구성됐다.

세부적 관광콘텐츠로, 야간 관광으로는 청정자연과 밤 그리고 빛이 아름다운 슬로시티 예당호 출렁다리와 음악분수가 선정됐다.

생태관광으로는 자연과 사람을 잇는 예당호 느린호수길, 느린 꼬부랑길, 봉수산 자연휴양림, 수목원 및 곤충생태관, 황새와 사람이 더불어사는 예산황새공원, 가야구곡녹색길, 내포문화숲길, 내포사색길, 온천 솔바람길이 이름을 올렸다.

치유관광으로 웰니스 관광지로 급부상 중인 국립예산치유의 숲과 보양온천중의 으뜸인 덕산온천, 역사문화 관광으로는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천년고찰 수덕사, 후백제 부흥의 근거지 임존성, 원효와 흥선대원군의 숨이 어린 가야산, 내포보부상의 얼이 서린 내포보부상촌, 서예가로서 박학다식 한류의 원조 추사(秋史) 김정희의 고택, 애국청년 매헌(梅軒) 윤봉길의 혼이 서린 충의사가 손꼽혔다.

군은 4개 테마와 20개 대표 콘텐츠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최적화된 관광자원으로의 강점이 있다고 판단했다. 테마별 연관 콘텐츠를 엮어 코로나19로 인해 변화된 여행패턴인 갇힌 공간 아닌 열린 자연그대로, 비대면, 힐링·치유, 방역안전에 부응하는 오감만족 관광코스를 개발하겠다는 전략이다.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야간관광 100선, 숨은 관광지 6선에 걸맞은 명품관광지, 힐링관광지, 방역안전관광지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