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건국대 글로컬 김환기 교수 "기술료 10억, 연구비 22억 수주"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김환기교수(에너지소재학전공)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전문기관 :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에서 주관한 '연구산업 성과 확산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되었다. 

이 사업은 건국대학교 글로컬산학협력단에서 보유하고 있는 리튬이차전지 전해질 특허기술을 기업체(주식회사 이피켐텍 : 대표 이성권)로 이전하여 상업화 하는 것을 목적으로 고성능 전기자동차용 리튬염(LiFSI) 소재를 개발하는 것이다.

연구기간은 3년으로 총 사업비는 22억이며, 기술이전료를 10억 수주하였다.   

전기 자동차(EV)나 에너지 저장장치(ESS)에 들어가는 중대형 이차전지의 경우 배터리의 성능 및 수명 향상이 지속적으로 요구되어 왔으며 리튬이차전지는 반도체, 디스플레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 대응 분야 중 하나로써 소형 IT 제품의 성능을 결정함은 물론 최근 들어서는 전기자동차의 동력원뿐 아니라 그 밖의 중대형 저장장치로써 그 중요성을 더하고 있다. 

개발하고자 하는 리튬불소 전해질의 경우 소량 첨가 시에도 배터리의 수명이나 저온특성이 월등하게 개선됨에 따라 EV에 적용할 차세대 리튬염 전해질로 주목받고 있다.

건국대학교 무수환경 공정기술은 공정단계를 줄이고, 수율을 극대화하는 새로운 방법으로 다양한 전해질 개발에 적용가능하여 그 응용범위가 넓으며, 이차전지 전해질의 국산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