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1천80억원 국책사업 왔다!'지자체-대학 협력 지역혁신사업' 16~17일 발표 … "14개 지자체 경쟁 치열"
▲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유치 및 지역 발전을 위해 대전·세종·충남의 국회의원들과 대학총장들이 7월 6일 한자리에 모여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대학의 혁신, 지역의 혁신으로!'

1080억원의 국비가 지원되는 최대 국책사업이 왔다.

바로 교육부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이다.

이 사업 선정을 위해 전국의 지자체와 대학들이 사활을 걸고 치열한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발표 예정일인 7월 16~17일이 다가오면서 지자체와 대학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은 대학-지역 간 협업체제 구축 운영을 통한 대학의 지역혁신역량강화를 위한 사업이다. 

이에 따라 올해에는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지자체가 사업을 신청했다. 

먼저 ▲세종·대전·충남과 ▲대구·경북 ▲광주·전남이 연합체를 구성해 복수형으로 신청했다.

그리고 부산, 울산, 강원, 경남, 전북, 제주, 충북 등 7개 지자체는 단일형으로 신청하고 선정을 기다리고 있다.

사업기간은 내년 5월까지이며 복수형은 686억 원(국고 480억 원, 지방비 206억 원), 단일형은 428억 원(국고 300억 원, 지방비 128억 원)이 투입된다.

사업 참여대학은 '지역혁신을 위한 학과개편' 등 교육혁신을 추진하게 된다. 

한편 내년에는 4개 지자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