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충남대 교수·직원·조교들, 장학금 4300만원 냈다

충남대 교직원들이 재학생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장학금 재원 마련해 힘을 보탰다

충남대가 코로나19 특별장학금을 지급키로 한 가운데 교직원들이 자발적으로 4300여만원을 마련했다.

교수회는 7월분 급여에서 일정금액(1.5%)를 공제키로 했고 400명이 참여했다. 직원협의회(회장 정천모) 100여명과 조교협의회(회장 조병무) 90여명도 동참했다.

성금은 대학발전기금재단에 기부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학생들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김종성 교수회장은 "7월분 급여 1.5%에 만족하지 않고 개인적으로 장학금을 추가로 기탁한 교수도 있다"며 "특별 장학금 조성 운동에 동참해 준 교수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앞으로도 이런 일이 지속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정천모 직원협의회장은 “학생들이 있기에 교수, 직원, 조교 선생님들이 존재하는 것”이라며 “무엇보다 3개 단체가 한 마음 한 뜻으로 특별 장학금을 마련한데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조병무 조교협의회장은 “십시일반의 정신으로 어려운 학생들을 돕는데 3개 단체가 뜻을 함께 했다”며 “많지 않은 금액이지만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고 있는 학생들에게 힘이 되면 좋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달 초 교수회와 직원협의회, 조교협의회는 공동으로 충남대학교병원에 700만원의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