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미래교육센터 설치된다!교원양성대학에 3년간 28개 설치 … "올해 10개 대학 선정 · 교당 3억원 지원"
▲ 한국교원대학교 전경.

전국 교원양성대학에 3년간 28개 미래교육센터가 설치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예비 교원 단계부터 원격수업 역량 제고 및 교육격차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서다.

교육부는 예비 교원의 미래교육 역량을 강화하고 공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교원양성대학(교육대학, 국립대 사범대학)에 미래교육센터를 설치하는 '교원양성대학 원격교육 역량강화 사업 계획'을 발표하였다.

코로나19 대응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육환경의 변화에 따른  교원의 원격교육 역량 강화의 필요성과 교육 격차 해소 등에 대한 사회적 요구를 반영해 예비 교원 단계부터 미래교육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교원양성 환경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 사업은 지난 7월 14일 관계 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한국판 뉴딜사업'의 하나로 지난 3차 추경에 반영한 예산 33억 원을 투입한다. 

교대 및 국립대 사범대학을 대상으로 8월 말까지 공모를 거친 후 올해 10개 대학을 선정하여 설치하고 2021년 10개교, 2022년 8개교로 총 28개를 설치할 예정이다.

올해는 4개 권역으로 구분하여 권역별로 2~3개의 교육대학 및 국립대 사범대학을 선정할 예정이다.

4개 권역은 ▲서울·경기·강원·제주 ▲부산·대구·경남·경북 ▲광주·전남·전북 ▲대전·충남·충북이다.

올 총 사업예산은 33억원으로 교당 3.1억원 내외가 지원된다.

미래교육센터는 원격수업 실습실, 콘텐츠 제작실 등의 기반 시설(인프라)을 포함하여 예비 교원들이 원격교육 환경 아래 교육 내용과 방법, 수업 설계 및 시연 등을 통해 원격교육을 운영하는 데 필요한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예비 교원들은 미래교육센터를 통해 온라인 학급관리, 팀티칭 등 원격교육 환경에서 필요한 각종 교육 방법들을 배우기 위해 예비 교원․현직 교원․교수가 협력한 수업 모형 연구, 학교 현장과 교원양성기관이 연계한 전문적 학습공동체 등에 참여하게 된다.

또한 원격 멘토링 봉사 등을 통해 소외계층·지역 학생을 위한 원격 학습 관리 등 학습 결손 예방과, 학습자 맞춤형 방과후학습도 지원할 계획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