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충북 반도체산업 육성협의회 출범

충북 반도체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도내 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이 손을 잡았다.

충북도와 충북테크노파크, 충북과학기술혁신원은 19일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에서 '충북 반도체산업 육성협의회' 출범식을 열었다.

협의회는 도내 반도체 관련 산·학·연·관 40여 명이 참여했다. 분과위원회와 기술정보교류회 등으로 구성됐다.

인력 양성과 기술 개발 등의 협업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반도체산업의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주요 업무는 정부·지자체 정책 및 최신 기술정보 공유, 수요·공급 기업 비즈니스 매칭, 신규사업 발굴, 공모사업 응모 컨소시엄 구성 등이다.

협의회 초대 회장에는 ㈜네패스 김남철 사장이 선출됐다.

김 사장은 "협의회를 통해 기업 간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며 "충북 반도체산업의 생태계를 강화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출범식이 끝난 뒤 '시스템반도체 후공정 산업 육성' 포럼이 열렸다.

참석자들은 시스템반도체의 경쟁력 강화와 신기술 개발, 인력 육성 등을 위해 환경 구축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시종 지사는 "충북은 6대 신성장산업을 통해 체질을 개선했고 지난 5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하는 등 반도체산업 육성의 좋은 여건과 기회를 맞았다"며 "협의회 출범과 포럼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반도체산업의 혁신이 시작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