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청권 4개 광역지자체 '메가시티' 조성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4개 광역지자체가 ‘메가시티’ 조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메가시티는 광역지자체의 범위를 뛰어넘는 거대도시를 말한다.

앞서 부산·울산·경남, 전남·광주, 대구·경북 등이 메가시티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 지자체가 잇따라 메가시티 조성에 나서는 핵심 이유는 갈수록 비대해지고 있는 수도권에 대응하기 위해 몸집을 불려보겠다는 것이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양승조 충청남도지사는 지난 20일 세종시 내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충청권 행정협의회를 열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을 위한 합의문을 채택했다.

4개 시·도는 "인구와 자본이 수도권으로 집중되면서 지역 인구가 줄고 기업 투자가 감소하는 등 국가의 불균형이 지역뿐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면서 "이런 문제의식이 이번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 추진의 핵심 이유"라고 22일 설명했다.

4개 시·도는 수도권 집중 및 일극화에 대응하기 위해 인구가 550만명을 넘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을 구축하고 지역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충청권을 하나의 '메가시티'로 육성·발전시키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들 시·도는 우선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개발사업과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 지구 조성 사업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4개 시·도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공동으로 수행하기로 했다.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 등 충청권의 교통망을 하나로 묶는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충청권의 메가시티 조성은 행정통합이 아니라 광역경제권을 구축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부산·울산·경남의 메가시티 추진 방식과 비슷하다. 부·울·경은 광역경제권 구축을 통해 인구 800만명 규모의 메가시티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