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북경제구역 '입주기업 매출 2배' 증가

충북경제자유구역에 둥지를 튼 111개 기업의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충북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지난 8월 20일부터 10월 18일까지 '2019년도 기준 충북경제자유구역 사업체 실태'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2019년 12월 말 기준으로 입주 기업은 111곳이다. 이 중 분석 대상인 5인 이상 기업(1인 이상 외국인 투자업체 포함)은 2018년 55개에서 2019년 62곳(13%)으로 늘어났다.

이들 기업의 고용 인원은 2019년 1587명으로 2018년 1291명보다 296명(23%)이 증가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4475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 2374억원보다 2101억원(89%)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입주 기업은 경영활동 애로사항으로 자금 조달(46.8%)과 인력 수급(43.5%) 등을 꼽았다.  인력 충원 애로사항은 지역 여건(56.5%), 전문인력 부족(35.5%) 등의 순이었다.

충북경자청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통해 충북경자구역에 입주한 기업의 경영 실태와 산업구조를 파악하고 관련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9년 기준 충북경제자유구역 사업체 실태조사 결과는 충북경자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