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북대 박희자 여사, 1%의 양보로 학생들의 꿈에 날개를 달다!지난 2012년부터 매달 100만원씩 발전기금 기탁

충북대학교가 지난 1월 11일 지역의 우수한 인재 양성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2020년까지 발전기금을 기탁, 1억 원의 장학금을 완납한 박희자 여사에게 감사의 인사와 축분을 전달했다. 

박희자 여사는 지난 2011년 남편인 고 김기수 회장의 유지를 받들어 재산을 쌓기 보다는 이를 베풀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성적이 우수한 학생보다는 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위해 써달라"며 발전기금 1억 원을 기탁한데 이어 그 다음해인 2012년 7월 박희자 여사가 1억 원을 추가로 약정해 매월 1백만 원 씩 100회에 걸쳐 장학금을 기탁했다.

무엇보다 박희자 여사는 매달 생활비를 아껴 나눔의 정신을 몸소 실천, 지난 12월 17일 마지막 100회째 장학기금을 기탁한 것이다. 

충북대는 이들 부부의 뜻에 따라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학업을 이어가지 못하는 학생들을 꾸준하게 지원해 왔다. 

김수갑 충북대 총장은 "10년간 꾸준히 생활비를 아껴 학생들을 위해 헌신한 박희자·故김기수 부부의 뜻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충북대는 지역의 우수한 인재 양성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자 여사는 "1% 양보하며 사는 것이라는 가훈처럼 작은 나눔이지만 꾸준히 기탁하게 되어 무척 뿌듯하다. 학생들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 꿈을 이루고 더 나아가 나도 노력해서 다른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어야지하는 마음을 갖는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