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바이오헬스 산업 '창업 붐' 불 붙는다!

충북도가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벤처·창업기업 보육공간을 대폭 확충한다.

충북도에 따르면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청주 오송),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충주), 천연물 지식산업센터(제천),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영동) 등을 신축할 계획이다.

오송에 추진하는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는 연면적 6930㎡(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2024년 준공된다. 총 사업비는 200억원이다.

이 곳에는 기업입주 공간(30실)과 GMP(우수 의약품 제조관리 기분) 기반 초도물량 생산이 가능한 시설이 구축돼 기술 집약형 창업기업의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충주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도 2024년 준공을 목표다.

총 248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1만4000㎡(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진다. 센터는 바이오헬스, ICT 등 벤처·창업기업의 입주공간을 지원한다.

천연물 지식산업센터는 2023년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기존 천연물 산업 기반과 연계해 창업·보육공간과 체계적인 육성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는 기업 임대형 공장, 공동시설 등을 구축해 고부가가치 벤처·창업기업의 성장 발판을 마련한다.

이재영 충북도 바이오산업국장은 "오송·충주 국가산업단지를 성공적으로 조성하려면 바이오산업 혁신의 원천인 중소·벤처기업 집중 육성이 필요하다"며 "지역별로 기업의 성장 발판을 위한 거점 기반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도내 전역을 아우르는 바이오산업 혁신창업 생태계를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