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순천향대 · ㈜진이어스 '집에서 저비용 코로나 검사' 기술개발
▲순천향대 전경.

충남 아산의 순천향대학교 의생명연구원 류성호 교수팀이 가정용으로 사용할만큼 저렴한 가격으로 대량보급이 가능한 코로나19 '현장용 PCR 진단' 원천기술을 개발, 상용화한다.

순천향대에 따르면 류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현장용 PCR 진단기술은 별도의 핵산분리 키트나 각종 실험도구들도 사용할 필요가 없어 저렴한 가격에 대량보급이 가능하고 방식도 간단하다.

우리나라 코로나19 진단에 활용되는 대표적 검사 방법은 중합효소연쇄반응(PCR) 검사다.

피검사자의 코로나 핵산(RNA)를 증폭시켜서 분석하기 때문에 소량의 바이러스로도 감염 초기 진단이 가능하다.

류 교수팀이 개발한 기술은 여러 모임이나 다중이용시설 현장에서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감염병 진단을 위한 방역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것으로 순천향대는 기대하고 있다.

기술개발을 주도한 류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 초기에는 바이러스가 체내에 많이 증식되지 않아서 진단용으로 증폭 방식인 PCR 진단 방식이 절대적으로 유리하지만, 실험실에서만 진행돼야 하는 한계가 있다"며 "이를 기술적으로 극복해 사용하기 쉽고 저렴한 가격으로 현장 사용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진행한 박테리아 및 세포실험에서 얻은 유의미한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실험 준비단계에 있다"고 했다.

이번 성과는 순천향대와 정밀진단기술개발 전문회사인 ㈜진이어스가 공동출원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오믹스기반 정밀의료기술개발사업과 천안시 공동연구법인사업 및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지주 자회사 R&BD사업, 순천향대 향설융합연구지원사업을 통해 수행됐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