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디지털 혁신공유대학사업' 48개교 선정 … "지역혁신 플랫폼도 확대"

'디지털 혁신공유대학사업'이 올해 신규사업으로 시작된다. 

이를 위해 교육부가 신기술 8개 분야에 걸쳐 48개 대학을 선정한다.

그리고 공동교육과정을 운영하고, 교원·콘텐츠·시설 등 교육 인프라도 공유한다.

이외에도 지역혁신 플랫폼을 확대하고 기본역량진단은 대학혁신지원사업과 연계한다.

교육부는 26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1년 교육부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개념도.

◇ '디지털 혁신공유대학사업' 윤곽 … "특화 대학 모델 선정"

한국대학신문 보도에 따르면 이날 발표된 업무계획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디지털 혁신공유대학사업'이다.

교육부는 업무계획을 통해 "복수의 대학이 교육자원, 교육과정 등을 공유‧개방하는 등 디지털 신기술분야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공동의 역량을 집중하도록 할 것"이라고 해당 사업의 취지를 설명했다. 

사업 선정 대상은 총 48개교다.

신기술 분야별로 주관대학과 참여대학을 묶은 특화 대학을 선정한다.

신기술 분야는 ▲빅데이터 ▲미래 자동차 ▲차세대 반도체 ▲맞춤형 헬스케어 ▲지능형 로봇 ▲에너지 신산업 ▲AR/VR 등이다.

교육부는 "21개 분야 중 8개 분야를 우선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정책연구 중"이라고 했다. 

복수로 구성된 특화 대학은 분야별·수준별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전공과 관계없이 교육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기존 전공과 연계해 신기술 분야의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예를 들어 인공지능을 기준으로 볼 때 재료공학과 연계해 융·복합 소재 개발자를 양성한다거나 사회복지학과 연계해 상담 전문가, 컴퓨터공학과 연계해 디바이스 전문가 등을 각각 양성하는 방식이다. 

이같은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특화 대학을 구성하는 대학들은 '모듈형 공동교육과정'을 개발한다.

고급인재 양성을 위해 A‧B‧C‧D 대학이 협업한다면 융합전문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A‧E‧F 대학이 협업하는 등의 방식이 적용될 예정이다.

교육 인프라도 공유한다.

선정된 특화 대학은 교원‧콘텐츠‧시설을 공유하고, 공동으로 학사운영을 하게 된다.

특화대학 간 연계에서 더 나아가 각 부처의 인재양성 사업과 연계해 교육 콘텐츠도 발굴한다. 기업은 취‧창업, 연구소는 R&D 연구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첨단 분야에서 대학 간 공동학과 설치와 교원‧기술‧시설 공유를 허용토록 2월 중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지역혁신 플랫폼 확대

교육부는 지역의 청년인구 유출을 막고, 지역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하기 위해 '지역혁신 플랫폼'도 확대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올해 1개 신규 지역을 선정해 총 4개 지역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지역혁신 플랫폼에 선정된 3개 지역은 경남, 광주·전남, 충북이다. 

경남 공유대학(USG)의 경우 지역혁신 플랫폼을 통해 본격적으로 우수 지역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지역 내 취‧창업 지원은 물론 혁신도시와 캠퍼스 혁신파크 등 다양한 혁신 클러스터와 연계한 정주여건 개선 등 종합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또한 교육부는 국립대가 지역 혁신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직·정원·예산 등에 관해 법인 수준의 자율성을 부여하고 책무를 확대하며, 재정 확충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필요한 ‘국립대학법(가칭)’ 제정을 올해 상반기 중 추진한다.

올해 실시되는 기본역량진단을 대학혁신지원사업과 연계하겠다는 계획도 나왔다.

교육부는 "대학의 자율적인 규모 적정화와 질적 혁신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기본역량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진단 시 신입생‧재학생 충원율 등을 평가하는 데 더해 대학혁신지원사업을 통해 유지충원율도 점검한다"고 밝혔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