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북도 '행정수도 완성' 대응전략 나선다

충북도가 행정수도 완성 추진에 따른 대응전략 마련에 나섰다.

도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충북 신성장산업, KTX 오송역·청주국제공항 등의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21일 도에 따르면 행정수도 완성 추진에 대한 충북 대응전략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에 들어간다.

용역을 수행할 외부 전문기관을 선정한 도는 다음 달 초 착수보고회를 열 예정이다. 기간은 오는 10월까지다.

도는 용역을 통해 행정수도 완성으로 인한 충북·충청·국토의 공간구조 변화를 살펴본다. 국가 기능 변화와 분담도 분석한다.

정부 주요 이전기관 대상과 배치 방안, 충북 경제와 인구 분야, 도내 권역별 영향 등을 파악한다.

이어 충북의 장·단기적 대응전략을 수립한다.

단기적으로 국회·청와대 이전에 따른 유관기관 현황을 파악하고 유치 전략을 세운다. 도내 후보지를 검토하고 도내 유치 가능성이 높은 기관을 선별해 논리를 마련한다.

장기적으로 KTX 오송역과 청주공항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

충청권 신수도권 관문역·공항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사회간접자본(SOC) 등 사업도 발굴한다.

신수도권 시대에 따른 충북 전체와 권역별 발전 전략·정책도 연구한다. 전국적 접근성 강화를 위한 강호축(강원~충청~호남) 추진과 확대 방안을 살펴본다.

행정수도와 연계한 바이오, 태양광, 반도체 등 충북 신성장산업 육성 방안도 용역 과제다. 충청권 상생협력 사업을 발굴한다.

도는 균형발전과 관련해 도내 각계 전문가 등 11명이 참여하는 충북 민·관·정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행정수도 완성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에 대비해 지역 발전과 산업 육성 등이 담긴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행정수도와 충북이 연계해 상생 발전하는 방안과 정책도 발굴한다"고 말했다.

한편 충청권 4개 시·도는 지난해 11월 20일 행정수도 완성 등이 담긴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에 합의했다.

공동 합의문에는 행정수도 및 혁신도시 완성, 메가시티 관련 사업 추진,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 형성 등을 담았다.

이어 같은 해 12월 메가시티 1호 사업으로 충청권 광역철도망 추진을 정부에 건의했다.

신탄진~조치원~오송~청주시내~오근장(청주공항) 광역철도 구축, 세종청사~조치원·보령~공주~세종청사 일반철도 신설 등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