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셀트리온, 작년 매출 1조8491억 … '바이오 왕좌' 예약

셀트리온이 지난해 매출액(연결 기준) 1조8491억원을 달성하며 제약바이오 산업의 새로운 왕좌 자리를 예약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1조8491억원, 영업이익 7121억원, 영업이익률 38.5%로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63.9%, 영업이익은 88.4% 증가한 수치다.

작년 4분기(10~12월)만 별도로 볼 때 매출 4987억원, 영업이익 1647억원으로 각 30.3%, 44.3% 증가했다.

셀트리온의 깜짝 실적으로 제약바이오 매출 순위는 변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년 간 1위 자리를 지켜온 유한양행 대신 셀트리온이 1위에 등극할 전망이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바이오시밀러 제품군 확대로 공급량이 늘어난 것과 1공장 증설 시설의 생산 효율성이 개선되며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유럽 시장에서 3분기 기준으로 램시마(자가면역질환 치료제)는 52.8%, 트룩시마(항암제) 38%, 허쥬마(항암제) 15.9%의 시장점유율을 유지했다.

미국에선 4분기 기준 인플렉트라(램시마 미국 수출명) 점유율 11.8%, 트룩시마 19.8%로, 성장 추세다.

또 셀트리온은 올해 ▲후속 바이오시밀러 개발 확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 글로벌 허가 확대 ▲램시마SC 시장 침투 가속화 ▲제3공장 신설을 통한 생산량 증대를 중점 사업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 2월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에서 고농도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인 '유플라이마(CT-P17)'를 판매 승인받았다.

3상을 진행 중인 CT-P16(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39(졸레어 바이오시밀러), CT-P41(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CT-P42(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CT-P43(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등 후속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확대해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제품을 허가 받을 계획이다.

또 지난 2월에는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의 국내 조건부 허가를 획득했다.

미국, 유럽에 긴급사용승인 및 조건부 허가를 진행해 상반기 내 승인을 획득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국내 환자 10만명 분의 치료제 생산을 완료했다.

수요에 따라 연간 150만~300만명 분을 추가 생산할 예정이다.

또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32번 후보항체와 렉키로나를 조합한 칵테일 치료제 개발에 착수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글로벌 공급 노력과 유플라이마 등 후속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신규 공급이 본격화된다"며 "글로벌 생명공학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