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ETRI, AI 디자이너 · 모델 생성 기술 개발

국내 연구진이 개인 취향과 최신 유행형태를 분석해 패션상품 제작을 도와주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다양한 1인 미디어 플랫폼을 분석해 트렌드를 파악하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의상을 디자인한 뒤 가상 착장(着裝)까지 가능한 'AI 패션상품 마켓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패션 의류시장은 아이디어가 있어도 실제로 디자인을 구현하거나 모델을 섭외해 판매를 위한 전문촬영을 하는데 큰 비용이 들어 소상공인들이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를 위해 ETRI는 AI를 이용해 사용자의 취향과 최신 트렌드를 반영, 수 만장에 이르는 디자인을 새롭게 생성해낼 수 있는 기술과 디자인한 옷을 가상에서 바로 착용해볼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했다.

옷의 유형, 계절, 색상, 무늬패턴 등 조건을 선택하면 AI가 실제 맞춤형 디자인을 해 주며 이를 모델에 입혀보고 영상화도 가능해 실제 제품을 제작하기 전에 사실적인 완성품을 예측할 수 있다.

이번 기술의 핵심은 ▲패션 영상 다중정보 추출기술 ▲신규 디자인 생성 및 스타일 변환 기술 ▲착장영상 자동생성 AI 기술 등이다.

ETRI는 이 기술을 활용하면 일반인도 AI로 쉽게 패션이나 액세서리 등 문화상품을 기획부터 제품화까지 시뮬레이션할 수 있고 디자인 지식이 없어도 AI가 추천해주는 디자인을 골라 제품화하고 가상모델에 적용까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직접 촬영한 사진에 AI가 특정한 패턴, 스타일 등을 더해 로고나 아이콘 등을 창조할 수 있기 때문에 자신만의 독특한 브랜드도 만들 수 있다.

실제 연구진은 이를 활용해 액자, 머그, 쿠션 등 상품을 만들어 본인만의 완성도 높은 문화상품 제작가능성을 입증했다.

이로 ETRI는 패션업계 소상공인이나 1인 미디어 창작자들의 경쟁력 향상은 물로 소비자들의 구매 의사결정에도 큰 도움을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연구진은 영상의 해상도를 높이는 등 기술고도화에 나서고 1인 미디어 창작자들이 제품화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사용하기 편한 저작도구 및 자동화 지원 플랫폼을 개발·구축해 일반에 공개할 계획이다.

 ETRI 정일권 콘텐츠연구본부장은 "AI 기술이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해하는 과정을 뛰어넘어 창작의 영역에도 진출하게 됐다"며 "실제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 혁신적인 기여가 가능해 새로운 수익모델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