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LH 공채' 무기한 연기 .. "공급 대책 차질 생기나"

정부가 공공주택복합사업의 첫발을 뗐지만 사업 주체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인력난'으로 사업 진행이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단 우려가 나온다.

'LH 땅 투기 의혹'으로 올해 신규·경력 공채를 미룬데다 앞으로 LH 조직이 슬림화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라고 이데일리가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올해 3~4월 이뤄질 것으로 계획됐던 LH 신입·경력 공채가 무기한 연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LH가 올해 초 공지한 2021년 채용 계획을 보면 상반기 채용형 인턴(5·6급) 150명, 하반기 채용형 인턴(5·6급) 200명, 업무직(무기계약직)160명, 체험형 청년인턴(700명)을 뽑을 예정이었다.

약 1200명으로 지난해 960명의 채용보다 25% 늘어난 채용 규모다.

그러나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LH의 올해 채용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채용 공고를 지난 3월(하반기 인턴 제외)에 낼 계획이었으나 광명·시흥지구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채용이 뒤로 밀린 것이다.

LH관계자는 "LH 채용 공고가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라며 "언제 채용을 할 수 있을지 미지수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 정부 관계자는 "LH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커지면서 올해 채용을 진행하는 게 쉽지는 않아보인다"고 말했다.

문제는 LH 채용 연기가 불가피해지면서 2·4대책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단 점이다.

앞서 LH는 2·4대책 이후 수도권 주택공급을 위해 조직을 개편하고 인력을 충원한다고 밝혔다.

현재 100여명 규모에 '수도권 주택공급 특별본부'를 운영 중 중이긴 하지만 해당 직원들은 전담 인력이 아닌 겸직 업무를 수행 중이다.

LH직원 관계자는 "현재 각 부서 인원들 TF팀 개념으로 만든 게 특별 본부"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인만 부동산경제연구소 대표는 "사실 공공사업의 핵심은 인력인데, 공직자들의 업무 과중 등으로 볼 때 사업이 빠르게 추진될지 미지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주도해 80만 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은 말 그대로 그만큼의 공직자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실제 공공사업을 빠른 속도로 추진하기 위한 인력 충원은 다른 공기업에서도 이뤄졌다.

공공재개발을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서울주택공사(SH)도 사업 추진을 가속화 하기 위해 최근 전담부서 인력을 6명에서 12명으로 확대했다.

SH 관계자는 "공급 정책은 민원도 적지 않고 업무도 많아 직원들의 관심이 크게 필요하다”며 “공공재개발 사업 확대를 위해 SH도 최근 조직 개편에서 전문 인력을 크게 늘렸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진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LH 슬림화' 작업도 공급 대책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정부는 LH혁신과는 별개로 2·4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전문가들은 현장 혼란이 불가피하다고 예상한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