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성큼 다가온 가을 알리는 '소백산' 야생화들

'천상의 화원' 충북 단양 소백산 야생화들이 성큼 다가온 가을을 알리고 있다.

18일 국립공원 소백산북부사무소에 따르면 구절초, 개쑥부쟁이, 투구꽃, 물봉선, 층층잔대 등 가을 야생화가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소백산 가을 야생화는 백두대간을 따라 8~10월 탐방로 변에서 관찰할 수 있다. 정영엉겅퀴, 미역취, 부추, 과남풀, 꽃향유 등도 소백산 자생 가을 야생화들이다.

소백산의 대표적 산행 코스는 다리안관광지와 가곡 새밭에서 출발해 비로봉을 돌아 내려오는 길이다. 4시간30분 걸린다.

빛의 행렬을 허락하지 않은 울창한 숲에서 불어오는 산바람과 냉기를 가득 머금은 듯한 시원한 원시림 계곡을 만날 수 있다.

죽령탐방지원센터에서 비로봉을 거쳐 다리안관광지로 내려오는 18.1㎞ 코스도 능선을 따라 걸으며 다채로운 들꽃과 소백산 비경을 만끽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