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대전시 유니콘기업 'D-유니콘 계획' 추진

대전시가 지역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한 'D-유니콘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

대전시는 22일 유성구 도룡동 사이언스콤플렉스에서 허태정 시장과 이진숙 충남대 총장, 관련 전문가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D-유니콘 육성 선포식’을 열었다.

시는 성장가능성 높은 유망기업을 선별해 집중적인 지원으로 글로벌시장 진출을 지원해 유니콘 기업으로 만들 계획이다.

유니콘 기업은 기업가치 1조 원 이상, 업력 10년 이내의 비상장 벤처기업을 말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유니콘기업은 두나무, 직방, 컬리 등 18개 기업이 있다.

시는 지역 내 3년 이상 기술기반 창업기업 중 누적 투자액이 5억원 이상인 비상장 기업을 대상으로 전문평가단의 심사를 거쳐 매년 10개 기업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들 기업에는 대외 이미지 제고 및 자긍심 고취 등을 위해 유니콘 맴버십(최초 3년간)을 부여하고 지원 사업에 우선 참여할 수 있는 유니콘 패스, 비즈니스 전용 공간 유니콘 라운지 사용권을 부여할 방침이다. 

또한 대전테크노파크, 대전일자리경제진흥원 등 시 산하 기업지원 관련 기관을 각 기업별 전담 육성기관으로 삼고 육성기관별로 전담 PM(Project Manager)을 지정해 각 기관 책임하에 맞춤형 성장 관리가 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기업 성장에 가장 필요한 대규모 자금 지원을 위해 총 3000억원 규모의 '스케일업 펀드'를 조성하고 경영개선자금 등 정책자금 융자도 최대 20억원까지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D-유니콘 프로젝트'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다음달 중으로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D-유니콘 육성위원'를 운영하고, 사이언스콤플렉스 타워동 20층에 7월까지 비즈니스 공간인 '유니콘라운지'도 조성하기로 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