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대전시 사회적 경제 혁신타운' 건립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대전 동구 가양동 신축 부지에서 '대전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착공식에는 박진규 산업부 1차관, 허태정 대전시장, 박영순 국회의원, 권중순 대전시의회의장, 대전 사회적경제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은 창업, 기술 개발, 네트워킹 공간 마련, 시제품 제작 등 기업 성장의 전 과정을 지원하기 위해 걸쳐 사회적경제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 내 통합 거점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2019년 전북 군산, 경남 창원을 시작으로 전국에 총 6개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이 건립 중이다. 

대전은 전북, 경남에 이어 3번째로 착공하게 됐다.

대전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은 사회적경제기업 경쟁력 제고를 통한 지역 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조성됐다.

총사업비 366억원이 투입돼 지하 2층, 지상 5층, 연면적 1만1041제곱미터(㎡) 규모로 신축된다.

사무공간과 입주공간, 장비 구축과 기술 개발, 교류 활동 등을 위한 공간으로 구성된다.

대전 사회적경제기업은 정부 지원을 통해 커뮤니티케어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 개발, 커뮤니티를 통한 지역화폐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2023년 말 혁신타운이 완공되면 인력 양성 교육을 통해 매년 50여명 사회적경제 전문 인력이 배출되고, 1100여개 수혜기업과 총 2227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착공식에서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대전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을 중심으로 대전시 1000여개 사회적 경제기업이 지역 경제의 주역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