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대전 "청년창업가에 최대 300만원 지원"

대전시는 창업을 선택한 초보 청년사업가에게 6개월간 매달 50만원씩 300만 원을 지원하는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 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청년창업가 290명을 선정해 창업초기 과정에서 필요한 홍보비와 교육비, 식비, 소모품 구입비등 간접비 명목으로 매달 50만원씩 6개월간 카드포인트로 지급할 계획이다.

대전에 주민등록이 돼있고, 창업한 지 3년 이내, 연 매출액 3억원 이하의 업체를 계속 운영 중인 만18세 ~ 39세의 청년사업가면 신청할 수 있다.

30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대전청년창업지원카드 홈페이지와 중소기업 지원포털 대전비즈 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심사를 거쳐 선정한다. 

박문용 시 청년가족국장은 "사업초기 많은 시행착오를 겪고 예상하지 못했던 문제들에 직면한 청년사업가들을 돕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