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북 '스마트공장 테스트베드 구축' 선정

충북도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권역별 스마트공장 테스트베드 구축 공모에 선정돼 국비 48억원 등 총사업비 110억원을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19년부터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중소 제조기업의 혁신 성장을 위해 추진됐다.

이번 선정으로 도는 이달부터 2년간 제천시 제2바이오밸리 내 '중부권 스마트공장 테스트베드' 구축에 들어간다.

이곳은 제천 나들목(IC), KTX 봉양역, ITX 제천역이 인접해 접근성이 우수하다. 관계 기관과 기업들이 집약돼 중부 내륙권을 포괄하는 테스트베드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테스트베드는 중부권 특화 업종인 바이오·천연물 후공정 분야와 레이저 정밀기계가공 분야를 중심으로 통합 플랫폼을 구축한다.

기업의 제조 혁신과 제품 개발, 시제품 제작, 교육 및 연구개발, 네트워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사업이 끝나도 테스트베드의 확대·고도화를 위한 연계사업 추진을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라며 "중부권 스마트공장 테스트베드를 적극 활용해 충북 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조 혁신을 이끄는 주역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북은 지난해 12월 기준 스마트공장 구축률이 5.9%이다.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1위를 차지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