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KAIST에 '300억 전 재산' 기부!익명의 50대 독지가 "인류사회에 이바지 하는 성과 초석되 길" 밝혀

익명의 독지가가 인류사회에 이바지해 달라며 KAIST에 300억원을 기부했다.

KAIST에 따르면 익명의 50대가 300억 원 상당의 재산을 학교에 기부했다.

이 익명의 기부자는 "살아가는 데 필요 이상의 돈이 쌓이는 것에 대한 부담이 항상 있었는데 젊은 나이에 기부하게 돼 홀가분한 기분으로 편안하게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과 함게 전 재산을 기부했다.

기부자는 "KAIST는 에너지가 넘치면서도 순수한 학교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나의 기부가 KAIST의 젊음이라는 강력한 무기와 결합해 국가의 발전뿐만 아니라 전 인류사회에 이바지하는 성과를 창출하는 초석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기대감을 보였다.

KAIST 관계자는 "기부자가 더 장기적이고 효과적으로 기부키 위해 사회적 기업을 창업하려는 계획을 숙고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 기업을 직접 운영하기보다는 다른 사람의 손에 맡겨 가장 큰 파급효과를 얻을 방법을 모색하던 중에 교육을 통한 기부가 가장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연락을 취해왔다"고 설명했다.

기부배경은 KAIST 출신으로 기업을 운영하는 지인이 모교 후배들을 채용하면서 던진 "KAIST 출신은 열심히 한다. 

그것도 밤을 새워서 열심히 한다"라는 말이 심중을 울려 기부처를 KAIST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부자는 이름을 밝히는 것은 물론이고 기부 약정식 행사나 KAIST 관계자와의 만남도 사양했다.

오히려 그는 "이렇게 큰돈이 내게 온 것은 그 사용처에 대한 책임을 지우기 위한 하늘의 배려라고 생각되는데 이 책임을 KAIST에게 떠넘기게 돼 오히려 미안한 마음이 든다"는 인사를 남겼다.

KAIST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의 장학금 및 의과학·바이오 분야의 연구 지원금으로 이번 기부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50대의 나이에 전 재산을 기부하는 큰 결단을 내려주신 기부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지정해주신 기부금의 사용 용도가 KAIST가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과 정확하게 부합한다는 점에서 학교를 향한 기부자의 깊은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