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교통대 '총장 선거'는 언제쯤? … "3주체 투표비율 합의 총력전"

대학 구성원의 총장 선거 투표비율 합의 불발로 차기 총장 선출을 미루고 있는 한국교통대가 3자 합의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12일 교통대에 따르면 교수, 직원, 학생 등 대학 3주체가 참여한 투표 비율 특별협의체는 전날을 시작으로 매주 1회 회의를 열어 합의를 도출하기로 했다.

교수(교원) 3명, 직원 3명, 학생 3명 등 학내 3주체가 동등한 비율로 구성한 특별협의체는 지난 3월 모였으나 이견만 확인한 채 산회했었다.

시험과 행사 등 학사 일정으로 그동안 회의를 소집하지도 못했다.

이 대학 박준훈 총장은 "투표 비율 합의는 정상적인 대학 운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고, 시급하다"면서 "3주체가 매주 모여 머리를 맞대면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국립대 총장 선거는 교수들이 사실상 전권을 행사했다.

'교원의 합의된 방식과 절차'에 따르도록 했던 교육공무원법이 지난해 '교원, 직원, 학생의 합의된 방식과 절차'로 개정되면서 합의를 위한 산고를 거듭하고 있다.

직원과 학생도 주체적인 참여가 가능해지면서 교수·직원·학생 스스로 투표비율을 다시 정해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으나 반년이 다 되도록 3주체는 신경전만 지속하고 있다.

80대 20이었던 교수와 직원·학생의 투표 비율을 어떻게 조정할지가 쟁점이다.

교수회는 70대 30 안을 제시하고 있으나 직원·학생은 "법 개정 취지에 반한다"면서 펄쩍 뛰고 있다.

교통대는 현 총장 임기 종료 이후인 7월 초 총장 선거 실시를 목표로 투표 비율 합의를 추진할 방침이다.

내달 박 총장 임기가 끝나면 새 총장을 선출할 때까지 전기만 교무처장이 총장 권한을 대행하게 된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