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국내 최고 정원 '궁남지 연꽃 향연' 준비 순조

충남 부여군이 국내 가장 오래된 정원인 궁남지의 연꽃단지 조성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9일 군에 따르면 7월 천만송이 연꽃 만개를 위한 준비작업을 4월부터 추진해 왔다.

특히 연꽃 식생지 10개소를 대상으로 개화 촉진을 위한 연단지 뒤집기 등 기초지반 작업을 완료했다. 앞서 3월에는 기간제근로자 15명을 고용해 주변 고사목과 위험수목 정리, 탐방로 정비, 각종 폐기물 수거 등 관람 환경개선을 위한 정비도 했다.

또한 포룡정을 중심으로 약 10만여평(12만8610㎡) 연지가 조성된 궁남지에 연꽃 50여 종을 심어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겠다는 계획이다.

먼저 5월부터 9월까지 꽃이 피는 수련을 기존보다 넓게 식재하고, 온대·열대수련, 호주수련 등 다양한 수종을 심어 볼거리를 늘렸다.

밤의 여왕이라 불리는 빅토리아연꽃을 감상하기 좋은 장소로 이동시켜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빅토리아연꽃은 8~9월 한여름 밤에 단 3일 동안만 꽃을 볼 수 있으며 올해는 2종 16촉을 심어 꽃이 만개할 수 있도록 각별하게 관리할 예정이다.

또 연꽃과 함께 부들, 물양귀비, 물칸나, 물토란, 창포 등을 조화롭게 배치해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포룡정이 있는 연못의 수질 개선을 위한 친환경 수질개선제를 5월부터 매주 1회 살포해 악취 및 녹조를 제거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천만송이 연꽃단지는 물론 연꽃 관람 쉼터인 원두막, 파고라, 흔들의자 도색을 실시하고 연지목책 정비, 안전로프 교체, 대형그네 보수 등 관광객 편의시설과 안전시설 설치 관리에 철저를 기해 군민과 관광객들에게 전국 최고의 연꽃단지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부여서동연꽃축제는 스무살 연꽃화원의 초대 '빛나는 이야기를 담다'라는 주제 아래 오는 7월 14일부터 17일까지 궁남지에서 4일간 펼쳐질 예정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