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북 첨단산업 활용 빔라인 구축 제안 포럼' 개최

빔라인 첨단 산업 활용 방안을 모색하는 장이 열렸다.

한국과총 충북지역연합회와 충북대 국립대학육성사업, 방사광가속기융합연구소, 청주대학교, 과학기술혁신원, 충북과학기술포럼은 22일 충북대에서 '충청북도 첨단산업 활용 빔라인 구축 제안을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오창에 구축되는 다목적방사광가속기 시설과 충북 6대 신성장동력사업인 바이오, 태양광⬝신에너지, 화장품⬝뷰티, 유기농, 신교통⬝항공, ICT⬝융합 분야와 연계하는 방안과 농업분야의 활용을 위한 시설을 구축하여 충북도 내의 고부가가치 품종 산업에 도움이 되고자 마련됐다.

그리고 ▲의학, 신약, 소부장, 농업분야 등 4개 분야에서 첨단 연구를 위한 빔라인 시설과 연구센터 구축 제안과 ▲충북연구원 조진희 연구위원의 '충북 전략산업의 방사광가속기 활용 가능성과 기대효과' ▲오송첨단의료 산업진흥재단의 이원규 팀장의 '바이오메디컬 빔라인' ▲충북대 이수재 제약학과 교수의 '제약산업전용 빔라인' ▲충북대 물리학과 신현준 교수의 '소부장 R&D 빔라인' ▲전남대 구연종 교수의 '농업생명과학분야 활용' ▲포항가속기연구소 김종현 센터장의 '산업지원을 위한 빔라인의 구성' 등의 발표가 이어졌다. 

특히 조진희 충북연구원 연구위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4개 분야의 빔라인이 구축될 경우 충북지역 연구와 산업을 잇는 디딤돌 역할과 글로벌 비즈니스로 이어지는 혁신허브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주제발표 후에는 김진형 충북도 방사광가속기추진지원단장, 황찬용 한국방사광이용자협회장, 박우윤 충북대 방사광가속기융합연구소장이 페널로 나와 빔라인 구축과 관련한 정책적 제안 등 고려해야할 사항에 대한 논의를 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한편 전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하면 강력한 세기를 가진 다양한 에너지의 빛이 발생하며 이를 방사광이라고 한다. 방사광을 이용하여 에너지 소재, 반도체 소재, 신소재, 신약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