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북대 김수갑 총장 '사직' … "총장 추천 속도 내나?"

김수갑 총장의 사직으로 직무대행체제로 전환된 충북대학교가 총장 선거 투표반영비율 확정에 여전히 이견이 갈리고 있다.

11일 충북대학교에 따르면 지난 8일 22대 총장 임용 후보자 선출 투표 반영비율 확정을 위한 6차 회의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교수회는 직원회와 총학생회에게 기존 제시안(교원 82%, 비교원 18%)에서 3% 낮춘 교원 79%, 비교원 21%의 반영비율을 제안했다.

직원회, 총학생회 측은 반영비율이 낮다며 거부했고, 이견이 좁혀지지 않은 채 회의는 마무리 됐다.

교육공무원 임용령에 따라 현 총장 임기 30일 전까지 2인 이상의 총장 후보자를 추천해야 한다.

재선 출마를 위해 지난 8일 사직서를 낸 김 총장의 임기는 다음 달 22일이다.

늦어도 오는 22일까지는 후보자 추천이 마무리돼야 한다는 얘기다.

한편 투표 반영비율 확정을 위한 7차 회의가 11일 오후 4시30분에 재개됐으나 의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