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청주국제공항 인프라 확충 '적신호' 왔다

청주국제공항을 행정수도 관문이자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육성하기 위한 인프라 확충 사업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사업이 새 정부의 충북 정책 과제에 반영돼 국비 확보가 무난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빠졌다. 도는 국회 심사 과정에서 사업비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10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된 2023년 정부예산안에 청주공항 활주로 재포장과 연장 사업은 모두 제외됐다.

이들 사업의 예산 편성권을 쥔 국토교통부 전체 예산이 줄어든 데다 사회간접자본(SOC)도 올해보다 10% 정도 줄어든 것이 영향을 끼쳤다. 국토부 내 다른 사업에 우선순위에서 밀렸기 때문이란 분석도 나온다.

도는 정부의 정책 과제에 포함되고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2021~2025년)에 사업 추진 근거가 마련돼 내심 기대했으나 실패로 끝났다.

앞서 정부는 출범 후 충북 주요 현안을 대거 담아 7개 공약과 15대 과제를 발표했다. 활주로 연장과 재포장은 세부 사업으로 제시했다.

종합계획에는 청주공항 활성화를 지원한다고 명시됐다. 다만 항공수요 증가가 조건이 달렸으나 도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도 지난해 청주공항 국내선은 262만8257명이 이용했다. 1997년 4월 개항 후 최다를 기록했다. 올해는 국제선 운항이 재개되면서 청주공항 이용객은 큰 폭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이 같은 사업 추진의 여건 형성에도 국비 확보는 무산됐다. 도는 국회 심사 과정에서 예산을 반영하는 데 힘을 쏟기로 했다.

먼저 청주공항 활주로 재포장을 위한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비용 10억원을 반영할 계획이다.

재포장 사업은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 민과 군이 함께 사용하는 활주로는 설치한 지 30년째로 낡고 오래돼 정비가 시급하다.

한국공항공사가 2017년 시행한 청주공항 포장 평가에서 일부 표면은 불량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청주공항이 F급 항공기 교체공항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전달할 방침이다. 활주로 안정성을 확보하지 못하면 초대형 A380기의 이·착륙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활주로 연장은 도가 오랜 기간 공을 들여온 사업이다. 청주공항 활주로 길이는 2744m다. 보잉 747기 등의 여객기와 화물기의 이·착륙이 쉽지 않다.

폭이 65m가 넘는 대형 여객기 날개의 엔진에 자갈 등이 빨려 들어가는 것을 막는 활주로 갓길 포장은 끝났지만 길이는 짧은 편이다. 이에 길이를 3200m로 늘리는 것이다.

대형 항공기(F급)의 안전한 이착륙과 화물항공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연장이 필요하다. 도는 국회 심사 과정서 설계비 5억원을 반영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정부의 긴축 재정 기조 속에 사회간접자본 예산이 줄어들면서 청주공항 인프라 확충 사업이 예산안에 반영되지 못했다"면서 "국회 심사 과정에서 반드시 사업비를 확보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