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남대 '지식재산전문인력양성사업단' 떴다!'지역 특화 지식재산 융합전문인력 양성' 박차
▲ 이진숙 총장(왼쪽)과 이인실 청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대학교와 교육부, 특허청이 지역 특화 지식재산 융합전문인력의 양성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식재산전문인력양성사업단 개소식을 진행했다.

충남대와 교육부, 특허청은 9월 16일 이진숙 총장과 이인실 청장 등 각 기관 관계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대학본부 리더스룸에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은 충남대와 교육부, 특허청이 지역 혁신기업의 지속 성장을 견인할 특화된 지식재산(IP, intellectual property)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충남대는 사업 총괄대학으로서 대전·세종·충남 지역의 전략산업인 모빌리티 정보통신기술(ICT)·소부장 분야 등 지역혁신기업과 연계한 산학협력 교육을 운영해 지역 맞춤형 지식재산 융합인재를 양성한다.

이를 위해 충남대는 지식재산 융합전공(학·석·박사) 및 마이크로디그리을 개설·운영하고, 대전·세종·충남(DSC) 공유대학을 통해 지역 내 20여 개 참여대학에 지식재산 교과목을 확산할 예정이다.

또 교육부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과 '지식재산 전문인력양성 중점대학 사업' 연계를 위해 인프라 및 제도 지원을, 특허청은 지식재산 전문인력양성 중점대학 운영에 필요한 예산 및 정책 지원 등을 협력한다.

협약 체결 후에는 충남대 중앙도서관 306호에서 지식재산전문인력양성사업단 개소식과 현판식을 진행했다.

이진숙 총장은 "오늘의 업무협약이 무한한 꿈과 열정을 가진 청년들이 세계 지식재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충청권 대표 국가 거점국립대학으로서 국가와 지역의 지속 성장을 견인할 지식재산 전문인력 양성에 그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대는 지난 2월 '2022년 지식재산 전문인력양성 중점대학 사업'의 대전·세종·충남권역 사업 수행 대학으로 선정됐으며 향후 5년간 55억 원, 최대 10년간 116억 원을 지원받아 지식재산 기반 창의형 융복합 인재를 양성할 예정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