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2026오송세계철도엑스포 개최시기 변경

충북도가 오는 2026년을 목표로 잡았던 청주 오송세계철도산업엑스포의 개최 시기가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도는 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위해 철도 교통 중심지로 부상한 오송의 브랜드 가치 등 인지도를 끌어올린 뒤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

18일 도에 따르면 오송세계철도산업엑스포는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이 진행 중이다.

용역 과제는 엑스포 개최 여건, 타당성 분석, 기본방향 설정, 엑스포 운영·관리 계획, 사후 활용 방안 모색 등이다.

도는 최근 엑스포 개최 시기에 대한 검토를 추가했다.

애초 2026년 목표로 했으나 준비 과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에 조정하기로 했다.

엑스포가 열리는 오송 지역은 국내 최대 철도 연구개발 중심지로 꼽히지만 널리 알려지지 않았다.

이런 상황서 엑스포를 개최하면 성공을 장담할 수 없는 만큼 철도산업에 대한 오송의 인지도를 올리기로 했다.

더욱이 부산광역시와 국가철도공단 등이 주최하는 '국제철도기술산업전'의 영향도 있다.

이 행사는 2017년부터 2년마다 열리는 데 내년에 이어 2025년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도가 오송세계철도산업엑스포를 2026년 개최할 경우 비슷한 성격의 행사가 2년 연속 열리는 셈이다.

국제행사 승인 등 추진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도는 학술대회나 콘퍼런스 등을 통해 철도산업 중심지 오송을 널리 알린 뒤 엑스포를 열기로 방향을 수정했다.

도는 오는 11월 중순 나올 예정인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검토한 뒤 엑스포 개최 시기를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엑스포 개최로 오송을 명실상부한 국내 철도 메카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이곳에는 철도종합시험선로를 비롯해 완성차 연구시설, 무가선 트램·시험선 등이 집적해 있다.

제2철도교통관제센터 건립과 철도종합시험선로 고도화 사업도 추진 중이다.

오송은 국내 유일의 고속철도 분기점이자 강호축 X축 철도 교통망의 핵심 거점이다. 도내에는 57개의 철도관련 업체가 둥지를 트고 있다.

이 같은 풍부한 철도산업 인프라를 갖춘 오송을 세계적 철도산업 클러스터로 조성,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도는 국가산업단지 지정을 통해 K-트레인 클러스터를 만들 계획이다.

국토교통부가 진행 중인 철도산업클러스터 기본계획 및 사업타당성조사 용역이 11월 나오면 예산 반영 등을 건의할 방침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오송세계철도산업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위해 철도산업과 관련한 오송의 인지도를 올린 뒤 개최하기로 계획을 수정했다"면서 "엑스포와 클러스터 조성 등은 오송을 세계적 철도산업의 허브로 육성하는 데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