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3년 뒤 '완전 자율주행 버스' 달린다!
▲ 2025년부터 ‘드론택시’ 타고 공항 간다 지난 15~16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드론·UAM 박람회’에서 공개된 현대자동차와 우버의 공동 개발 도심항공교통(UAM) ‘S-A1’의 콘셉트 기체 / 한국경제

2025년부터 운전자가 없는 완전자율주행 버스와 셔틀이 도로를 달린다.

내년부터는 화물·이륜차로 한정한 배송 수단이 로봇·드론으로 확대된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을 발표했다.

한국경제 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2027년 운전자가 필요 없는 완전자율주행(레벨4) 시대를 열기 위해 우선 올해 말 일본과 독일에 이어 세계 세 번째로 부분자율주행차(레벨3) 상용화에 나선다.

2025년에 완전자율주행 버스·셔틀을 도입하고 2027년엔 일반 승용차로 확대해 기존 대중교통 체계를 자율주행 기반으로 대전환할 방침이다.

완전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2024년까지 차량 시스템·주행 안전성 등 자동차 안전 기준과 운행·보험 제도도 바꾼다.

국토부가 직권으로 자율차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할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하고, 특정 구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 규제 특례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 공동주택단지에 로봇 배송과 신도시 내 수요응답형 서비스를 시작한다.

2025년에는 수도권 지역에서 도심항공교통(UAM) 서비스를 처음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앞으로 아파트 단지 내 가벼운 택배나 치킨·피자 등은 로봇이 배달할 수 있게 된다.

육상 이동이 쉽지 않아 배송료가 비싸거나 시간이 오래 걸리던 섬과 산골 마을에는 드론을 통해 주문한 물건을 당일에 받아보는 일도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가 19일 발표한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의 핵심 중 하나는 스마트 물류 모빌리티다.

전국 어디서나 원하는 시간에 물품을 받아볼 수 있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먼저 배송 수요가 많은 도심에는 배송 로봇을, 도서·산간 지역에는 드론을 활용해 배송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2023년에 법·제도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생활물류법상 화물차·이륜차로 제한된 배송 수단을 로봇·드론으로 확대하고, 속도·크기 등 안전기준을 충족한 배송 로봇은 보도(인도)로 통행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미리 정해진 획일적인 노선·시각이 아니라 수요자의 요구를 반영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활용한 이른바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다.

농어촌 지역으로 제한된 서비스 범위를 앞으로 1~2년 내 신도시와 심야 시간대로 늘리겠다는 게 국토부의 구상이다.

2025년엔 도심 지역을 항공 운행으로 이동할 수 있는 도심항공교통(UAM) 서비스가 처음으로 나온다.

최초 서비스는 시내버스처럼 특정 노선만 운행하고, 이후 택시처럼 구역 운행 방식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공항 에어셔틀, 여객터미널 에어셔틀, 호출형 에어택시 순으로 범위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김수상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궁극적으로 모범택시 이용 가격 수준으로 호출형 에어택시를 이용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