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에코프로 '신바람' 났다"계열사 전 직원 1천만원 주식 배분 … 올 1~3분기 매출 3조5442억 최대 실적"
▲2차전지 소재 전문기업 ㈜에코프로의 청주시 오창과학산업단지 본사 건물.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내 ㈜에코프로 그룹 직원들이 신바람 났다.

계열사 모든 직원들에게 자사 주식을 무상 배분하기 때문이다.

직급과 근속연수, 연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임직원 2706명에게 1인당 평균 1000만원 상당의 주식을 주는 것이다.

에코프로비엠 등 상장사에는 상장 주식을, 비상장사에는 지분을 소유한 상위 가족사의 주식을 배분한다.

이번 주식 보상안은 일반적인 스톡옵션과 달리 직원 부담금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2~3년만 근속하면 주식을 무상 취득할 수 있다.

이달부터 주식 부여 약정에 돌입해 2024년 10월과 2025년 10월에 절반씩 지급할 예정이다.

에코프로는 올해 1~3분기 누적 매출 3조5442억원, 영업이익 4532억원(연결기준)을 지난 2일 잠정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261%, 357%씩 오른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다.

1998년 설립된 에코프로는 이차전지 양극 소재와 친환경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