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대전 '나노·반도체산업 육성 발전협' 출범

대전시와 KAIST는 21일 KAIST 학술문화관에서 기업인과 출연연 기관장 등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나노·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한 발전협의회를 출범했다.

협의회는 산학연관 협력을 바탕으로 반도체산업 역량을 결집해 반도체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타 지역과 협력을 통해 국가 반도체산업 경쟁력을 견인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이날 출범식에서 이장우 대전 시장은 인프라와 기업, 기술 등 4대 전략 12개 과제를 담은 '나노·반도체산업 육성전략'을 공개했다.

주요 과제는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과 반도체 종합연구원, 부품소재 실증평가원 설립 추진, 반도체 펀드 조성, 유망기업 육성, 차세대 시스템반도체 개발, 소부장 기술개발 지원, 패키징 핵심기술 개발, 반도체 인력양성 등이다.

이 시장은 "2030년까지 반도체기업을 현재 447개에서 870개로, 기업매출은 현재 2조 1000억원에서 4조 9000억원으로 확대하고, 반도체 전문인력을 2만명 육성하겠다"면서 "일자리를 현재 5000여 개에서 2만 3000여 개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출범식 이후 이어진 포럼에선 김정호 카이스트 교수의 ‘반도체 지정학과 지역 반도체 성장 전략’에 대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이병훈 포항공대 교수와 제갈원 표준연구원 실장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종합토론에서는 LX세미콘, SK하이닉스, 비전세미콘 등 반도체기업 관계자와 나노·반도체 관련 전문가가 함께 참여한 가운데 지역 반도체 육성을 위한 전략과 방향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펼쳐졌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