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한국형 '챗GPT' 나올까?尹정부 '전국민 AI 일상화 프로젝트' 추진 … "AI 연구센터 대학 내 설치"

미국 비영리 스타트업 오픈에이아이(OpenAI)가 개발한 인공지능(AI) 챗봇 '챗GPT(ChatGPT)'가 연일 화제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오픈AI에 대한 투자 확대를 발표했고, 구글은 대응을 위해 공동 창업자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들을 포함해 상당수 글로빌 빅테크들이 대대적인 인력 감원에 나서는 등 비용통제에 나선 것과는 대조적인 흐름이다.

챗GPT는 미국 로스쿨, 의사 시험에 합격할 정도의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글로벌 일사용자수는 10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도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챗GPT와 같은 초거대AI 육성을 위한 기반 마련에 나선다.

정부는 26일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하이퍼커넥트'에서 제2차 국가데이터정책위원회가 열고 '전국민의 AI 일상화' 프로젝트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AI 일상화와 산업 고도화에 집중한다.

이를 위해 올해 7129억원의 예산을 투입, 10대 핵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민생해결 중심 'AI 일상화'를 위해  '독거노인 AI돌봄로봇 지원', '소상공인 AI 로봇·콜센터 도입', '공공병원 의료 AI 적용' 등 후보 과제를 중심으로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대규모 수요를 창출할 계획이다.

공공서비스 AI 활용 영역을 행정업무뿐만 아니라 입법·사법영역으로 넓힌다.

제조·콘텐츠 등 10대 분야를 중심으로 수요기업이 필요한 AI 제품·서비스를 개발·적용(150개 과제, 400억원)하고 지역특화산업 생산성 향상과 지역 디지털 혁신을 위한 AI 융합 사업도 추진한다.

또 2805억원을 투입, 신규 8대 분야 학습용데이터 구축·개방하고 초거대AI 모델 및 그래픽처리장치(GPU) 컴퓨팅 자원 등 AI 인프라 제공을 통해 AI기업 성장을 뒷받침한다.

클라우드 기반의 AI 서비스(AIaaS) 개발과 국내 우수 AI 제품의 해외 진출도 지원한다.

AI 한계를 극복하는 차세대AI(2655억원)와 공공·산업 난제 해결을 위한 AI를 개발(445억원)하고, 신경망처리장치(NPU)·차세대메모리반도체(PIM)·첨단패키징(668억원) 등 AI 반도체 초격차 기술을 확보한다.

AI 연구센터를 대학 내에 설치하고 국산 AI 반도체를 기반으로 초고속·저전력 데이터센터를 단계적으로 구축하는 'K-클라우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AI 법·제도를 정립을 위해 '디지털 권리장전'과 '인공지능 기본법' 제정을 지원한다.

또 AI 도입·확산에 대응해 법·제도·규제 정비 로드맵을 새롭게 수립하고, '인공지능 신뢰성 검·인증 체계', '인공지능 영향평가 체계'를 마련한다.

'제1차 데이터산업진흥 기본계획'도 심의했다.

데이터는 AI 기술 발전을 좌우하고 경제·사회 전반의 혁신을 가속화하는 디지털 시대의 원동력으로 여겨진다.

이를 고려해 정부는 AI학습용 데이터 전략적 구축에 속도를 낸다.

연구데이터 공유기반 마련과 글로벌 데이터 수집·공유 등을 통해 신산업 창출에 필요한 데이터를 생산하고 제공할 계획이다.

공공데이터 개방은 행정뿐 아니라 입법분야로 확대하고, 수요자 참여 강화를 통해 개방의 편의성을 제고한다.

누구나 민간·공공의 데이터를 쉽게 검색하고 가치평가·품질인증 정보도 함께 접근할 수 있도록 포털 개념의 '원(One)-윈도우'를 구축한다.

데이터 거래·분석기업은 3500개로 늘리고 데이터 거래사 1000명을 육성, 2027년까지 50조원 규모의 데이터 시장 성장을 이끌 주역인 민간 전문가·기업을 양성한다.

초중고 AI·데이터 교육 선도학교는 1095교에서 2026년까지 증설하고 데이터 과학 대학원은 5개에서 2025년까지 10개로 늘린다.

산업 융합형 데이터 인재양성 MBA는 5곳을 신설할 예정이다.

이외에 고용노동부는 올 상반기부터 고용행정데이터를 단계적으로 개방한다.

하반기에는 고용보험 피보험자의 취득·상실, 직업훈련, 실업급여 이력 등 원시데이터를 개방할 예정이다. 통계청은 행정자료와 통계자료를 연계 구축한 ‘통계등록부’를 다양한 데이터와 융합하여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회의에 참석한 롯데멤버스 CEO 김혜주 위원은 "오늘 상정·심의된 안건들이 차질 없이 추진돼 데이터·AI 기반 혁신 서비스들이 경제·사회·문화 전반에 향연하며 국민 누구나 디지털 혜택을 편리하고 공정하게 누리는 행복사회가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G AI연구원 원장인 배경훈 위원은 "혁신적인 데이터 생태계 구축을 기반으로 우리나라 인공지능 경쟁력이 세계 최고가 되고, 다양한 데이터·AI 혁신기업들이 전세계로 뻗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