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보이스피싱' 싹 잡는다!한남대 초창패 ㈜필상 '싹다잡아' 플랫폼 주목 … 'AI 보이스피싱 차단기술' 창업
▲한남대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하고 초기창업패키지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필상 강필상 대표가 보이스피싱 차단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한 '싹다잡아' 모바일 앱을 소개하고 있다.

"약자들이 누구나 기술 발전의 혜택을 받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저의 목표입니다."

한남대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필상 강필상 대표(42)가 보이스피싱 차단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한 '싹다잡아'라는 플랫폼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이 앱은 신규 URL 공격까지 탐지할 수 있는 유일한 모바일 앱으로 창업 1년여 만에 한국전력공사, KT, 경찰청, 자치단체 등과 사업 수주를 완료했거나 계약을 조율 중이다.

기존 URL 차단 방식은 피해자가 발생하면 해당 공격 URL을 수동으로 분석해 리스트를 업데이트 해 놓으면 이를 기반으로 탐지해 차단하는 방식이다.

시간도 발생 후 2주나 소요되며, 리스트에 없는 URL은 차단이 불가능하다.

반면 ㈜필상이 개발한 '싹다잡아'는 인공지능을 적용해 신규 악성 URL을 실시간 자동탐지하는 기술이다.

▲㈜필상 강필상 대표(앞줄 오른쪽서 두번째)와 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실제 악성코드가 수행되기 전에 인공지능이 웹에 검색해서 악성 키워드 등 특징점을 추출해 학습하고 이를 차단한다.

또한 탐지된 URL을 실시간 자동 업데이트하기 때문에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통해 받게 되는 악성 URL의 실시간 탐지도 가능해 98.6%의 차단율을 보여주고 있다.

이 업체는 이런 기술을 인정받아 국내 특허등록 1건과 국내 특허출원 3건, 국제특허출원 4건 등의 지식재산권을 확보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보이스피싱 범죄 발생 건수는 2만1832건이었으며, 피해금액은 5438억원에 이른다.

대전에서만 지난해 678건이 발생했으며 126억원의 피해액이 발생했다.

전년 대비 30% 가량 줄어든 수치이지만 과거 고령층 대상의 범죄였던 것이 신종 수법으로 전 연령층에서 피해가 이어지고 있어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상태다.

▲강 대표는 "약자들이 누구나 기술 발전의 혜택을 받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저의 목표"라고 설명하고 있다.

㈜필상은 올해 자사만 사용가능한 탐지기술을 정부의 디딤돌 R&D사업으로 인공지능 서버를 통해 다른 모바일 장치에서도 사용가능하도록 개발을 완료했다.

이 기술은 경찰대학, KISA(한국인터넷진흥원), 대전경찰청과 협업해 국가 전산망에서 직접 보이스피싱을 차단하고 있어 별도로 앱을 사용하지 않는 소비자도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강필상 대표는 현재 한남대가 운영하는 초기창업패키지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으며, 시장조사와 투자유치지원, 특허출원 지원 등을 받고 있다.

강 대표는 "한남대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은 기술개발을 하고 창업으로 이어지기까지 많은 도움이 됐다"며 "개발한 기술이 사업적인 부분뿐 아니라 사회적으로 약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플랫폼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