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KISTI '무기체계 CBM+ 특화연구센터' 문 열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군수데이터 수집체계 구축과 상태기반정비(Condition based Maintenance Plus·CBM+) 기술개발 및 검증을 위한 '무기체계 CBM+ 특화연구센터' 개소식을 대전 본원에서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특화연구센터 개소식에는 엄동환 방위사업청장과 이장우 대전시장, 국방부 이갑수 군수관리관, 육군 군수사령부 엄용진 사령관, 국방기술진흥연구소 정영철 소장대행, KISTI 김재수 원장 및, 황윤영 KISTI 특화연구센터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방위사업청과 국방기술진흥연구소 지원으로 2028년까지 군수분야 핵심기술 개발을 위해 예산 309억원이 투입되는 특화연구센터는 분야별로 6개 전문연구실을 구성, 12개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주관기관인 KISTI를 비롯해 모아소프트, 현대로템, 한화시스템, 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한국항공우주산업, LIG넥스원, ㈜한화방산 등 9개 방산업체가 참여한다.

이 곳에선 군수데이터 생애주기 관리 플랫폼 구축과 CBM+ 데이터 분석을 통해 CBM+ 생태계 조성에 나서며 되며 무기체계 CBM+ 적용을 위한 데이터 수집체계 구축 및 시범 구현, 데모시스템 구현 등 기술개발과 전문 인력양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KISTI 김재수 원장은 "이번 개소식을 통해 인공지능과 데이터 분석 등 첨단기술을 적용해 방산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데이터 종합 연구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는 KISTI의 무기체계 CBM+ 특화연구센터가 데이터 기반의 국방과학화와 방위산업 생태계 조성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