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북 사립대학 '교비회계 부정사용' 의혹

충북의 한 사립대학교가 교비 회계를 부정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부 감사를 받게 됐다.

15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A대학교와 이 대학 법인에 대한 감사가 이르면 다음 주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해당 법인이 대학 기숙사 아파트 소유 업체 B사에 지급해야 할 임대료를 법인 회계가 아닌 교비 회계로 지출했다는 민원에 따라 사실 확인을 할 방침이다.

대학 법인은 지난해 12월 B사와의 기숙사 임대료 미지급금 관련 소송해서 패소했다. 이 법인이 내야 할 임차료는 34억원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법인은 34억원 중 29억원을 등록금 회계에서, 5억원은 법인 회계에서 지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 기숙사 임차료는 법인 회계에서 부담해야 한다.

제보된 민원에는 이 대학 간부 직원이 여학생에게 장기간 성 관련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 직원은 문제가 불거지자 사직한 뒤, 대학과 관련한 고등학교 직원으로 재 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학은 지난해 5월에도 교육부의 종합감사를 받은 바 있다.

대학 관계자는 "감사 결과가 나온 뒤 학교 측 입장을 밝히겠다"며 "직원의 부적절한 행동의 경우 재단에서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