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원자력연구원 "국내 최초 고전력 전기추력기 개발 … 우주기술 자립 기대"
▲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고전력 전기추력기.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대형 위성 및 심우주 탐사 등에 활용할 수 있는 고전력 전기추력기를 개발하고 성능 검증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핵물리응용연구부 채길병 박사 연구팀이 4년간에 걸친 연구개발을 통해 국내 최초로 10㎾급 고전력 전기추력기 개발에 성공했다.

전기추력기는 전기에너지를 이용해 연료를 가열, 가속한 뒤 노즐로 분사해 추진력을 얻는 장치로 기존 화학식 추력기에 비해 추진력은 낮지만 연비가 월등히 높아 연료무게를 줄이고 탑재체 무게를 늘릴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개발한 고전력 전기추력기는 화학식 추력기에 비해 연비가 4배 이상 높아 향후 유·무인 우주선, 대형 정지궤도 위성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채 박사팀은 영구자석 안에 양극, 음극 및 양극과 음극을 분리시키는 절연체로 고전력 전기추력기를 구성했다.

양극에서 음극으로 흐르는 전기는 알곤 가스를 플라즈마로 만든다.

직경 30㎝ 원통형 영구자석이 발생시킨 강력한 자기장은 플라즈마화 된 알곤 가스를 가속, 가열하게 되고 이것을 노즐로 분사하면 추진력이 발생한다.

연구팀은 열부하를 가장 많이 받는 부품인 양극을 구리로 제작해 내열성을 확보했고 음극은 토륨-텅스텐 재질로 설계해 전류를 2시간 이상 지속적으로 공급하는데도 성공했다.

절연체는 알루미나(산화 알루미늄)로 만들어 플라즈마의 안정성을 향상시켰다.

우주기술 선진국의 10㎾급 전기추력기 추진력은 300~600mN(밀리뉴턴)으로 알려져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2.6㎥ 진공챔버로 극저온, 진공의 우주 환경과 유사한 조건을 갖춘 성능평가 시스템을 구축해 시험을 통해 200mN의 추진력이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다.

현재 실험실 규모에서 기술의 주요 성능 및 특성이 입증된 단계로, 향후 10㎾ 이상의 고전력 전기추력기를 개발해 60㎥ 이상 대형 진공챔버를 통해 성능을 검증할 계획이다.

우주기술 선진국은 현재 10~100㎾ 고전력 전기추력기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국제무기거래규정(ITAR)에 의해 관련 기술 또는 물자의 이전이 통제되고 있다.

채 박사팀의 이번 연구성과는 자체 기술개발을 통한 관련 기술 국산화에 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

원자력연구원 주한규 원장은 "이번 기술개발은 자체적으로 고전력 전기추력기를 개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는 데 의의가 크다"며 "향후 우주 기술 선진국과의 격차를 줄이고 우주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