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청주오창 네오테크밸리 계획 철회하라"

충북 청주시 오창읍 주민들이 산업단지 개발에 거세게 반발했다.

오창 네오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주민대책위원회는 23일 청주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상 대대로 물려받은 소중한 토지를 특정 기업의 이익만으로 강탈당하는 현실을 규탄한다"며 "산업단지 개발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오창읍은 소각장 등으로 암 발병률이 타 지역보다 매우 높다"며 "친환경 곡창지대에 오염물질 유발 개연성이 큰 대규모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발상 자체가 도시계획에 부합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주시는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을 풀고, 주민 스스로 개발행위를 할 수 있도록 적절한 조치를 하라"고 요구했다.

(가칭)네오테크밸리는 2028년까지 청원구 오창읍 각리·기암리·농소리·신평리·양청리·중신리·탑리 및 흥덕구 옥산면 남촌리 일원 444만1267㎡ 부지에 조성될 예정이다.

사업 시행자는 ㈜신영이다.

1조8000억원을 들여 IT, BT, 소재부품 중심의 일반산업단지를 개발한다.

지난해 5월 투자 의향서를 낸 신영은 이르면 다음 달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을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2024년 10월까지 이 일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고시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