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라이즈 사업' 관심 고조!이주호 부총리 "지자제 중심 범정부 지역대학 지원 플랫폼" … 17일 충북 방문
▲이주호 부총리가 17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교육개혁-지역과 함께하는 모두를 위한 맞춤교육'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

일명 'RISE'(Regional Innovation System & Education)가 올 초부터 화두로 떠오르며 전국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25년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전국의 대학가는 물론 지자체, 산업계 등 산학연관 관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정확한 개념이나 내용이 확정된 것은 없다.

그래서 일선에서는 혼란의 연속이다.

◇ "지역 혁신의 선순환 생태계 구축"

그렇다면 'RISE'(라이즈)의 정체는 무엇일까?

교육부의 '대학 재정지원' 권한이 지자체로 이양하는 것을 말한다.

즉, 2025년부터 교육부가 아닌 광역 시장·도지사가 연간 총 2조원 이상 규모의 국고 출연금을 받을 대학을 정하게 되는 것이다.

▲ 이주호 부총리(가운데)가 17일 충북도청 산업장려관에서 충북 교육계 인사들을 만나 라이즈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교육부가 연간 2조원 이상 규모의 재정지원사업 집행 권한을 광역 지방자치단체로 넘기는 셈이다.

이와 관련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17일 충북도청을 찾아 '라이즈'에 대해 설명했다.

한마디로 '지역맞춤 대학 지원사업으로, 지자제 중심의 범정부 지역대학지원 플랫폼'이라는 것이다.

즉 "지역 주도의 대학 지원 체계로 전환하고 이의 혁신을 가로막는 규제는 과감히 철폐하여 지역과 대학이 상생 발전하는 지역 혁신의 선순환 생태계 구축"이라는 설명이다.

그래서 "지역과 대학의 변화를 견인하는 선도사업"이라고 덧붙였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라이즈는 교육자치 시작을 위한 혁신적인 정책"이라고 평가한 뒤 "충북은 지역 대학, 산업체와 협의하면서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충북 등 7개 시·도를 올해 라이즈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교육부는 이들 시범사업에 선정된 시·도에 연간 1000억원 이상의 교육부 예산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이날 "라이즈는 교육자치 시작을 위한 혁신적인 정책"이라고 평가한 뒤 "충북은 지역 대학, 산업체와 협의하면서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충북형 라이즈'는?

그러다 보니 현재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준비중인 '충북형 라이즈'에 대해 궁금해 질 수 밖에 없다.

충북도는 이를 위해 전담부서로 충북도청 내 '라이즈추진과'(4팀 22명), 전담센터로 충북연구원 산하에 '충북지역대학혁신지원센터'(3팀 13명)을 2023년 7월까지 설치할 예정이다.

그리고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지역정착형 로컬 취‧창업 우수대학 육성 ▲생애주기별 직업‧평생교육 앵커대학 육성 ▲미래 첨단산업 R&D 역량 강화 선도대학 육성 ▲글로벌 문화창조 K-컬처 혁신대학 육성 등 4개 프로젝트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 '교육개혁-지역과 함께하는 모두를 위한 맞춤교육' 특강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이날 충북도청을 찾아 정부의 3대 교육개혁 정책을 설명하고 지자체와 지역 대학의 협력을 요청했다.

그리고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교육개혁-지역과 함께하는 모두를 위한 맞춤교육'을 주제로 특강 했다.

▲이주호 부총리가 17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교육개혁-지역과 함께하는 모두를 위한 맞춤교육'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교육 개혁의 시급성을 고려해 국가책임 교육·돌봄, 디지털 교육 혁신, 대학 개혁을 3대 정책으로 지정하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이는 정부, 지자체, 대학, 산업체가 함께 힘을 모아야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어 "세계 최고 수준의 어린이 교육과 돌봄을 위해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단계적 통합을 추진하고 지역 중심의 늘봄학교 운영체제도 마련할 것"이라면서 "디지털 교육 강화를 위해 초·중등 정보 교육을 확대하는 한편 AI 기반 디지털 교과서를 개발해 세계에서 가장 앞선 디지털 교육을 실현하겠다"고 했다.

특히 그는 "지역 중심의 대학지원체계(RISE·라이즈)로 지역, 대학, 산업체 동반 성장을 이뤄내야 한다"면서 "글로컬대학 육성은 대학과 지역의 변화를 견인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강에 앞서 이 장관은 충북도청 산업장려관에서 김영환 지사, 윤건영 충북교육감, 고창섭 충북대총장, 윤승조 교통대 총장, 황윤원 중원대 총장, 권동현 세명대 총장 등 지역 교육계 인사들과 라이즈 추진 방향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